창원시 '드라이브 스루' 활용해 로컬우유 소비촉진 나서
상태바
창원시 '드라이브 스루' 활용해 로컬우유 소비촉진 나서
  • 안정은 기자
  • 승인 2020.03.2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소비가 줄어든 우유 판매를 돕고자 '드라이브 스루'를 활용해 우유 소비촉진에 나섰습니다.

창원시는 부산경남우유협동조합과 함께 어제(24일) 오후 스포츠파크 만남의 광장 앞 도로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유제품을 판매했습니다.

학교 개학이 늦어져 우유 소비가 감소하면서 지역 낙농가가 어려움을 겪자 코로나19 사태 후 인기를 끄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유제품을 팔기로 했다고 창원시는 설명했습니다.

판매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대면 접촉 최소화 등을 위해 자동차에 탄 채로 쇼핑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창원시는 오는 28일까지 5일간 매일 오후 3시부터 7시(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같은 장소에서 판매를 이어갑니다.

시와 부산·경남우유협동조합은 시중가 보다 30% 싼 가격에 우유를 공급해 총 3000만 원 상당의 우유를 판매할 계획입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안전한 방법으로 저렴한 가격에 유제품을 살 수 있는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낙농가와 유업체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채널e뉴스 안정은입니다.



취재기자 : 안정은
영상편집 : 김다정

제보안내 : ✉ news@channele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