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중교통 요금 오른다…시내버스 350원·도시철도 300원 인상
상태바
부산 대중교통 요금 오른다…시내버스 350원·도시철도 300원 인상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3.08.1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1550원·도시철도 1650원 결정
부산시청 전경. [사진=유동균 기자]
부산시청 전경. [사진=유동균 기자]

부산지역 대중교통 요금이 오는 10월 6일 오전 4시부터 인상된다. 

부산시는 지난 18일 오후 열린 부산시 물가대책위원회에서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요금 인상안이 심의·통과됐다고 19일 밝혔다. 

시내버스는 지난 2013년 11월 이후 10년 만에, 도시철도는 2017년 5월 인상 이후 6년 만의 요금 인상이다.

이에 시내버스 요금은 교통카드 기준 350원 인상된 1550원으로, 도시철도 요금은 150원 인상된 1450원으로 조정된다.

성인 교통카드 요금 기준으로 ▷시내버스 1550원 ▷좌석버스 2050원 ▷심야 일반버스 1950원 ▷심야 좌석버스 2450원으로 인상되며 현금은 100원이 추가된다.

도시철도 요금에 대해서는 300원을 동시에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가계 부담 경감과 정부 물가 시책에 유기적 협조 등을 고려해 300원 인상 한도 내에서 올해 150원 인상하고 나머지 150원은 내년 5월 3일 추가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마을버스 요금은 시내버스 요금과 동일한 수준인 최대 350원 범위에서 각 구·군이 조정하되 시내버스·도시철도와 같은날 인상 적용한다.

도시철도 요금은 교통카드 사용 시 1구간 1450원, 2구간 1650원으로 인상되고 현금은 교통카드 요금에서 100원 추가된다.

다만 부산~김해 간 경전철 요금 조정은 경상남도 운임조정위원회 등 김해시의 행정절차를 거쳐 협의 후 시행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그간 ▷환승할인제 시행 ▷급격히 상승한 인건비 ▷도시철도 노후화와 시내버스 장거리 노선 증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중교통 이용률 감소 등에 따라 업체 재정적자가 가중돼 이를 더 이상 감당하기 어려워 요금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에 불가피하게 요금 인상이 결정됐지만, 어린이 요금 무료화 시행, 청소년 요금 동결 등을 통해 지속되는 고물가에 따른 가계 부담을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