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의원 ‘정당 현수막 공해 방지’ 옥외광고물법 개정안 발의
상태바
박성민 의원 ‘정당 현수막 공해 방지’ 옥외광고물법 개정안 발의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3.08.18 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정된 장소가 아니면 정당 현수막을 게첩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민의힘 박성민 국회의원(울산 중구, 행정안전위원회)17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박성민 의원(울산중구).[사진=박성민 의원 사무실]
박성민 의원(울산중구).[사진=박성민 의원 사무실]

 

지난해 12옥외광고물법의 개정으로 지자체의 허가나 신고 없이도 정당 정책·현안 현수막의 설치가 가능해졌고, 이로 인한 정치 현수막의 무분별한 게첩으로 시민 불편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입법조사처의 자료에 따르면 정당 현수막 관련 민원은 허가·신고 규제 폐지 이전 3개월간(229~11) 6415건에서 개정 이후 약 4개월간(2212~3) 16350건으로 급증했다. 이를 월평균으로 비교하면 시행 전 2115건에서 시행 이후 4419건으로 약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개정안에 따르면 정당 현수막을 시·도 조례로 지정된 장소에만 표시할 수 있도록 해 정치 현안 등 정당현수막의 남발로 인한 주민 불편 등 부작용을 해소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박성민 의원은 무분별한 정당 현수막 게첩이 도시 경관을 해칠 뿐 아니라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피로감을 유발하고 있다법 개정을 통해 정당 현수막의 난립을 제지해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