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말사 미타암 찾은 네팔 둘리켈·배리시 시장, 한-네팔 간 국제문화교류 약속
상태바
통도사 말사 미타암 찾은 네팔 둘리켈·배리시 시장, 한-네팔 간 국제문화교류 약속
  • 이하랑 기자
  • 승인 2023.08.16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양산시가 부처님의 고향인 네팔 지방정부와의 문화교류를 시작으로 국제문화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양산시와 네팔의 국제문화교류는 네팔의 둘리켈시장과 배리시장이 15일 양산시를 방문하면서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양산시의회와 통도사, 미타암 기업체 방문을 시작으로 국제교류의 물꼬를 트고 있습니다.

네팔 둘리켈시장, 배리시장과 일행은 일명 양산의 석굴암이라 불리는 미타굴 안에 봉인돼 있는(보물 제998호로 지정된 양산미타암 석조아미타래입상) 굴법당에서 삼배를 올린 뒤 미타암 주지 동진 스님을 예방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宗正) 예경실장(총괄 비서실장)이자 통도사 말사 천성산 미타암 주지 동진 스님을 친견한 어속 쿠마르 비안주 슈레스타(ASHOK KUMAR BYANJU SHRESTHA), 네팔 둘리켈시 시장과 찬드라 프라카쉬 가르티(CHANDRA PRAKASH GHARTI) 네팔 배리시 시장은 양산시와 네팔은 역사적으로 인연이 깊은 사이라며 네팔 지방정부와 양산시, 통도사와 국제문화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동진 주지스님은 부처님의 고향인 네팔은 한국 불자들에게는 정신적인 고향이기도 하다며 이번 문화교류를 계기로 양국과 지방정부는 물론 민간 교류에도 활발한 소통이 이뤄지길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INT 동진 스님 / 미타암 주지(조계종 종정 예경실장)]

인구 3천만 명의 네팔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히말라야산맥을 품은 안나푸르나의 에베레스트, 랑탕과 함께 히말라야 3대 트래킹 코스로 전 세계인들이 찾는 관광도시입니다.

또 네팔 룸비니는 석가모니 부처님이 탄생한 곳으로 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세계 많은 사람이 찾는 세계문화 유적지로도 유명합니다.

이 자리를 주선한 김성훈 부산외대 특임교수는 양산의 통도사와 천성산, 영취산을 중심으로 테마가 있는 네팔의 산악과 성지 순례 코스를 연계하고 국제적인 관광벨트를 형성해 문화·체육, 교육·의료, 기업 해외 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협력을 통해 양산시의 경제발전을 견인하고 국제적인 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채널e뉴스 이하랑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