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세계 축구팬들에게 2030부산엑스포 유치열망 알린다
상태바
부산시, 전세계 축구팬들에게 2030부산엑스포 유치열망 알린다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3.06.1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대한민국-페루 축구 A매치 평가전 연계 유치홍보 
붉은악마·부산시민, 대형 현수막·카드섹션 퍼포먼스
16일에 열리는 대한민국과 페루의 축구 국가대표 A매치 평가전 포스터에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홍보 문구가 적혀 있다. [사진=부산시]
16일에 열리는 대한민국과 페루의 축구 국가대표 A매치 평가전 포스터에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홍보 문구가 적혀 있다. [사진=부산시]

부산시가 오는 16일에 열릴 예정인 대한민국과 페루의 축구 국가대표 A매치 평가전과 연계해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홍보에 나선다.

이번 홍보는 이달 말 제172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제4차 유치 경쟁국 프레젠테이션을 앞둔 부산시가 세계 축구팬들에게 인기 있는 A매치 경기를 활용해 대한민국의 뜨거운 유치 열망과 개최 후보도시 '부산'을 대대적으로 홍보함으로써 범국민적 유치 열기를 조성하고 지지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홍보는 도안 설계부터 배치, 최종 리허설까지 모두 붉은악마 응원단과 부산시민들의 자발적으로 참여로 이뤄져 대한민국 국민의 진심이 담긴 유치 열망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 시작 전 붉은악마 응원단과 시민들이 관중석 N구역에서 엑스포 유치홍보 문안이 적혀 있는 가로 30m, 세로 20m의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를 연출한다.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는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처음 선보이는 것이다.

관중석 E구역(E2~E11)에서는 관람객들과 박람회 카드섹션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장 LED A보드를 활용해 전반전 2분 30초, 후반전 2분 30초, 총 5분 동안 '2030세계박람회 개최하기 좋은 도시 부산(Busan is good for EXPO 2030)' 영상을 반복 재생해 부산의 새로운 도시슬로건과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하고, 경기장 내에 같은 유치홍보 문구가 적힌 대형 배너도 설치해 홍보 효과를 더할 예정이다.

경기 전후반 휴식시간을 활용해 엑스포 유치 홍보대사인 '아기상어'의 유치홍보 노래와 영상을 수시로 송출해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연령대에서 함께 유치를 응원할 수 있도록 한다.

경기 전 현장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세계박람회와 관련한 교육과 축구 체험 홍보부스도 운영해 유치 공감대를 확산한다.

특히 이번 홍보부스에는 세계적 인기 축구선수인 손흥민, 이강인, 조규성의 등신대를 설치하고, 이와 연계한 SNS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더, 축구 게임을 활용한 엑스포 굿즈(상품) 제공 이벤트도 준비한다.

이번 페루와의 축구 경기는 2019년 6월 7일 호주 대표팀과 한국 대표팀의 평가전 이후 4년 만에 부산에서 열리는 친선 A매치로, 엑스포 유치 열기를 알리기 위해 시와 대한축구협회 등 축구 관계자들의 노력 끝에 유치됐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축구 경기뿐 아니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서도 우리 모두 하나 돼 대한민국을 응원하는 모습에서 다시 한번 우리가 '원팀'이라는 것을 느꼈다"며 "우리 모두가 계속해서 원팀으로 노력한다면 반드시 11월에 좋은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