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도서국 10개국 정상·고위급 관료들, 부산 방문
상태바
태평양도서국 10개국 정상·고위급 관료들, 부산 방문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3.05.3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 
해양수산 국제 콘퍼런스 개막식 참석·북항 시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3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공식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지난 29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3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공식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만찬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2023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14개 태평양도서국의 정상과 고위급 관료들이 30일 부산을 방문한다.

부산시는 이날 마크 브라운 쿡제도 총리를 비롯한 태평양도서국 정상과 주요 부처 장관, 헨리 푸나 태평양도서국포럼(PIF) 사무총장 등이 부산을 찾아 우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부산을 방문한 국가는 윤석열 정부가 처음 마련한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에 참석차 방한한 14개 국가 중 나우루, 통가, 투발루, 뉴칼레도니아 등 4개국을 제외한 10개국의 정상과 장관 등이다.

10개국은 쿡제도, 니우에, 뉴질랜드, 마셜제도, 바누아투, 사모아, 솔로몬제도, 팔라우, 파푸아뉴기니, 프렌치폴리네시아다.

이번에 부산을 방문하는 주요 인사는 ▷마크 브라운(Mark Brown) 쿡제도 총리 ▷달튼 타겔라기(Dalton Tagelagi) 니우에 총리 ▷수랭걸 휩스 주니어(Surangel S. Whipps Jr) 팔라우 총리 ▷데이비드 카부아(David Kabua) 마셜제도 대통령 ▷머내시 소가바레(Manasseh Sogavare) 솔로몬제도 총리 ▷이스마엘 칼사카우(Ishmael Kalsakau) 바누아투 총리 ▷모에타이 브로제쏭(Moetai Brotherson) 프렌치폴리네시아 대통령 ▷나나이아 마후타(Nanaia Mahuta) 뉴질랜드 외교장관 ▷토레술루술루 슈스터(Toeolesulusulu Cedric Schuster) 사모아 환경장관 ▷존 보이토(John Boito) 파푸아뉴기니 재무부장관 ▷헨리 푸나(Henry Puna) 태평양도서국포럼 사무총장 등이다.

이들은 먼저 박형준 부산시장이 주재하는 환영오찬에 참석한다. 오찬행사에는 박 시장과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부산 기업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우리나라와 태평양도서국과의 오랜 우호관계를 언급하면서 기후위기와 해양오염 등의 공통과제에 함께 대응해 나갈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환영오찬에 이어 박 시장과 태평양도서국 정상들은 ‘2023 해양수산 국제 콘퍼런스’ 개막식에 참석한다. ‘태평양도서국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협력’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 행사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해양수산 정부·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해 해양수산 협력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해양을 통한 기후위기 극복, 첨단해양과학기술 발전·공유, 수산업 발전, 해양환경보전, 해양수산 리더 양성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서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강조할 예정이다.

정상들은 해양수산 국제 콘퍼런스 개막식에 이어 마지막 일정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항 북항을 둘러본다.

북항재개발 현장을 둘러보며 부산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북항의 변모하는 모습과 세계 2위의 환적항, 7위의 컨테이너 항인 부산항의 진면목을 알아보고, 이를 통해 태평양도서국과의 더 많은 협력과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태평양도서국 정상들의 부산 방문을 계기로 기후변화 공동 대응, 해양환경 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들 국가와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부산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한층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