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선수단 700명, 27~30일 울산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전 참가
상태바
부산선수단 700명, 27~30일 울산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전 참가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3.05.2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개 종목 출전···금23·은17·동38개 목표
부산시교육청 전경. [사진=부산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지역 초·중학생 700명으로 구성된 부산선수단이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울산에서 개최되는 ‘제52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대한체육회에서 주최하고 울산시와 울산시교육청·울산시체육회에서 주관하는 전국규모의 종합체육대회다. 전국 17개 시·도의 1만2천여 명의 초·중학생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부산선수단은 이 대회에 총 34개 종목에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뽐낸다. 금메달 23개, 은메달 17개, 동메달 38개 내외의 성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력 종목은 수영·펜싱·역도·태권도 등이다.
 
주목할만한 선수는 수영 종목 배영 50m·자유형 50m에 출전하는 분포초등학교 공건 학생과 접영 100m·200m에 출전하는 부산 내성중학교 박우민 학생이다. 이 학생들은 2관왕을 목표로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직여중 이원 학생은 접영 100m에서, 예원초 정지혜 학생은 배영 50m에서 각각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펜싱에서는 다대중 이효석 학생 등 5명(에뻬 단체)이, 재송여중 구차빈 학생 등 4명(플러레 단체)이, 사직중 성정민 학생(플러레 개인)이, 재송여중 구차빈 학생(플러레 개인)이 각각 금메달에 도전한다.

역도 102kg+급의 동의중 조성찬 학생이 인상·용상·합계 종합 3관왕에 도전하고, 에어로빅 신곡초 서예진 등 3명은 3인조 경기에서 금메달 유력 후보다.

이 외에도 다양한 종목에 출전하는 학생들이 목표한 성과를 거두기 위해 그동안 쌓아온 실력을 마음껏 펼칠 예정이다.

부산교육청은 앞으로도 학생 선수 경기력 향상과 엘리트 체육 발전을 위해 다각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김범규 부산교육청 인성체육급식과장은 “참가선수들은 공부와 운동을 병행하며 자신의 꿈과 재능을 키우기 위해 열심히 훈련해 왔다”며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서 저마다 목표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해 주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