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잠벨리 브라질 국회의원 만나 2030부산엑스포 홍보
상태바
박형준 시장, 잠벨리 브라질 국회의원 만나 2030부산엑스포 홍보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3.05.02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브라질 간 교류 확대 논의·엑스포 유치 지원 당부
지난 1일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왼쪽부터) 잠벨리 브라질 국회의원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브라질과의 교류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고 참석자들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그려보고 있다. [사진=부산시]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1일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칼라 잠벨리(Carla Zambelli Salgado) 브라질 국회의원(환경·지속가능발전 위원장)을 만나 브라질과의 교류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당부했다.

이날 면담은 중남미 지역 국회의원들과의 네트워크가 가장 활발한 브라질 잠벨리 의원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과 잠벨리 의원은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의 교류와 부산과 브라질, 부산의 자매도시 리우 데 자네이루와의 도시 간 교류 등 폭넓은 화제로 얘기를 나눴다. 

박 시장은 먼저 부산방문에 대해 환영 인사를 전하며 “부산은 그린스마트도시를 지향하면서 디지털 대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브라질은 남미 최대국가이자 G20의 한 국가로서 앞으로 부산시와의 경제협력과 교류협력을 대폭 강화하고 싶다”고 밝혔다.

잠벨리 의원은 “부산과 리우 데 자네이루가 기술, 디지털 분야에서 성공적인 협력을 하길 기대하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부산경찰청도 방문해 상파울루주의 교통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벤치마킹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부산에서 진행하는 해상도시 프로젝트에 대해 들었는데 자료와 정보를 주시면 좋겠다”며 부산의 해상도시 프로젝트를 언급했다. 

잠벨리 의원은 “박형준 시장과의 면담 영상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영상을 자신의 SNS 계정에 올려 부산시와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에도 역할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잠벨리 의원은 이날 오후 부산경찰청을 방문해 교통정보센터 등을 시찰하고 한국의 선도적 치안행정을 벤치마킹했고, 이후 UN기념공원에 들러 참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