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 B-0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오는 9월 완료
상태바
울산 중구, B-0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오는 9월 완료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3.04.1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 상권·원도심 활성화 기대
울산 중구청 전경. [사진=울산 중구]

울산 최초의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인 B-0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오는 9월 완료된다.

B-0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복산동 일대 20만3745㎡(6만1600여평) 부지에 2625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건설하고, 초등학교와 공원, 도로 등 각종 생활기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중구 B-05구역은 지난 2006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돼 2016년 사업시행 인가를 받았다. 2020년에 착공해 사업 시작 17년 만인 올해 9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효성중공업, 진흥기업 연합체(컨소시엄)는 '번영로 센트리지' 아파트의 외부 공사를 완료했고, 현재 전기·가구 설치 등 실내 공사를 진행 중이다.

복산초등학교 신축 공사와 서덕출공원 정비 공사, 도로 개설 공사 등은 최근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울산 중구는 B-0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난해 9월 재개발 조합과 시공사, 감리단 등과 함께 '사업추진 협의체'를 구성했다.

이를 통해 상호 소통을 강화하는 동시에 사업 지연 요인을 사전에 도출하고 해결 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논의했다.

또 시공사와 민관 협업 체계를 구축해 행정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을 연계해 검토하고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모색하며 공사에 속도를 더했다.

대표적으로 기존 계획대로라면 북부순환도로의 방음벽을 아파트 건물과 2.5m 떨어진 지점에 15m 높이로 설치해야 했으나, 이 경우 심리적 위압감이 발생하고 태풍과 강풍 등에 취약할뿐 아니라 단지 내 공기 순환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중구와 조합은 사업추진 협의체를 통해 방음벽의 위치를 도로변으로 옮기는 안을 검토하고 울산시 종합건설본부에 문제 해결을 건의했고, 이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현재 조합에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방음벽을 도로변에 설치할 경우 높이를 기존 15m에서 4~5m로 낮출 수 있어, 주민들의 생활 불편을 해소함과 동시에 쾌적한 보행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김영길 중구청장은 "B-0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준공되면 2625세대 6500명 이상의 인구가 유입돼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울산 최초의 주택재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