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겸 울산시장, 첫 해외사절단 이끌고 사우디 아람코 방문
상태바
김두겸 울산시장, 첫 해외사절단 이끌고 사우디 아람코 방문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3.03.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람코 CEO 공식 초청 면담
김두겸 울산시장(오른쪽 네 번째)이 지난 15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담만에서 후세인 에이 알 카타니 S-OIL 대표를 만나 샤힌 프로젝트 투자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울산시]

민선 8기 첫 해외사절단을 이끌고 중동시장 개척에 나선 김두겸 울산시장이 16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후 5시) 사우디아라비아 담만에 위치한 아람코 본사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에쓰오일(S-OIL)의 최대주주사인 사우디 아람코 CEO 아민 핫산 나세르의 공식 초청에 따른 것이다.

김두겸 시장은 이날 아람코 CEO와의 면담을 통해 2단계 석유화학복합시설 건설사업인 '샤힌(Shaheen) 프로젝트' 투자 결정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파트너십 구축을 통한 지속적인 울산 투자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에쓰오일이 온산국가산업단지에 오는 2026년까지 9조2580억 원을 투자해 석유화학제품 생산시설을 신설하는 샤힌 프로젝트 투자를 결정함에 따른 것이다.

이어 김 시장은 아람코사의 4차 산업혁명 센터(4IRC), 정보통신연구소 등 주요 기반시설을 살펴본 뒤 샤이바(Shaybah)로 이동해 생산시설 시찰과 협력 사업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두겸 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대규모 투자 결정을 해준 아람코사에 감사하다"며 "탄소중립, 에너지 수급, 석유화학산업 고도화 등에 대한 협력을 통해 울산이 명실상부 세계적 에너지 중심지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시장은 마지막 일정으로 오는 17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방문해 도시 기반시설을 시찰하고, '이코노믹 그룹'과의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한 뒤 18일 귀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