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서 엑스포 유치 홍보
상태바
부산시,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서 엑스포 유치 홍보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2.07.0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

부산시는 5일부터 오는 6일까지 외교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2022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에 나선다.

올해로 중남미 15개국과의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코스타리카와 온두라스의 외교장관, 도미니카(공) 에너지광물부장관, 과테말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중남미 국가의 장·차관 10명과 주한공관장 등을 비롯해 정부 부처 관계자, 부산상의 등 기업인, 명예영사, 국제관계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운대와 북항 일대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는 ‘한·중남미 상생공영을 위한 맞춤형 협력 강화’를 주제로 광물, 에너지 전환, 디지털, 인프라 등 실질적인 협력과제 발굴을 위한 세션별 토론회가 진행된다.

포럼 첫날인 5일 오전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개회식이 열리고, 박진 외교부 장관의 개회사, 박형준 부산시장의 환영사 등이 이어진다.

특히 박형준 시장은 중남미 국가별 대표로 참석한 에콰도르, 코스타리카, 브라질, 온두라스 등 8개국 장·차관들과 개별로 양자 면담을 진행해 부산과 경제·통상, 문화교류 방안 등 국가별로 개별의제를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요청을 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5일 오후 해운대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포럼 참석자 전원을 포함하고, 부산시 국제교류 관련 기관장과 기업인 등을 초청해 네트워킹을 겸한 환영 만찬을 연다.

만찬에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동영상과 프레젠테이션(PT) 영상을 공유하고, 엑스포 홍보곡의 주인공 카디(KARDI)가 직접 등장해 엑스포 유치를 향한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그리고 동아대 체육학과 학생들이 태권도 품새시범 등을 펼쳐 한국의 전통과 힘을 선보이는 시간도 가진다.

부산시는 둘째 날인 6일 오전 중남미 장⸱차관들과 함께 수영구 현대모터스튜디오와 2030부산엑스포 개최 예정지, 홍보관 등을 돌아보며, 엑스포 유치에 대한 열망과 의지를 보여줄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인류 공영 추구의 장이 될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부산에서 개최할 수 있도록 지지를 당부드린다”며 “부산과 중남미가 함께 세계 속에서 미래를 열어가는 핵심 파트너가 되는 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