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서비스산업 육성 컨트롤타워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개소
상태바
지역 서비스산업 육성 컨트롤타워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개소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2.06.2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내부. [사진=부산시]

지역 서비스산업을 육성하고 서비스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컨트롤타워인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가 개소하고 24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의 서비스산업은 사업체 수, 종사자 수, 부가가치 측면에서 전체 부산산업의 70% 이상을 차지하지만, 서비스의 다양성·이질성·무형성으로 인해 그간 체계적인 서비스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또 코로나19 대유행을 거치면서 비대면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급속도로 이뤄져 서비스산업의 중요성도 높아졌다.

부산시는 지역 서비스기업을 육성하고 디지털 전환 등을 지원할 기반 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특구기반시설 구축사업의 지원을 받아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를 조성하게 됐다.

이 연구센터는 총 28억 원을 들여 센텀기술창업타운(센탑) 5층에 마련됐고, 부산테크노파크에서 운영을 맡았다.

연구센터에서는 ▲서비스기업이 필요한 정보를 수집·분석·제공, 상권분석과 앱·웹 간편 제작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이터 통합관리 플랫폼 구축’ ▲이러한 데이터에 기반한 디지털 전환을 희망하는 기업에 맞춤형 컨설팅,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컨택오피스 운영’ ▲기업의 비즈니스 아이디어·모델의 프로토타입 개발과 서비스 고도화의 ‘실증사업화’를 지원한다.

부산시는 연구센터를 통해 지역 서비스기업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고 디지털 신(新)서비스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24일 오후 2시 센탑(CENTAP)에서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개소식이 열린다. 부산시, 부산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지역 대학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고미자 부산시 청년산학창업국장은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가 디지털혁신 시대에 서비스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와 고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하고 부산을 서비스산업의 선도도시로 이끌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