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만취 운전자, 해운대서 신호등·차량 들이받아···차량 4대 파손
상태바
새벽 만취 운전자, 해운대서 신호등·차량 들이받아···차량 4대 파손
  • 안정은 기자
  • 승인 2021.07.0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9일) 새벽 3시 30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교통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A(30대·남) 씨는 음주상태(면허취소 수준)에서 포르쉐 차량을 몰고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장산역 방면으로 이동중 인도로 진입해 신호등과 산타페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 충격으로 포르쉐 차량 바퀴가 분리되면서 튕겨 나갔고 맞은편 차도에서 운행 중이던 차량 2대도 손괴됐습니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경찰은 현행범으로 체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채널e뉴스 안정은입니다.


취재기자 : 안정은
영상편집 : 김다정
제보안내 : news@channele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