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산대서 열려
상태바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산대서 열려
  • 채널e뉴스
  • 승인 2020.10.1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신독재에 항거한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기리는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오늘(16일) 오전 항쟁이 처음 시작된 부산대 넉넉한터에서 열렸습니다.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지난해 40주년을 맞아 처음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정부 주관 행사로 진행된 올해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오늘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담은 특별전시와 ‘부산 자갈치 아지매’와 ‘마산 아구 할매’의 경과보고, 부산대 학생들의 '‘시월에 서서’ 공연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오늘 기념식에서는 부마민주항쟁의 희생자인 고 유치준 씨의 유족인 유성국 씨가 41년 전 아버지께 부치는 편지를 낭독해 주위를 숙연하게 만들었습니다.

정 총리는 기념사에서 부마민주항쟁은 참다운 시민항쟁의 뿌리임을 강조하며, 지금 대한민국에는 부마항쟁에서 꽃피웠던 공동체 의식이 또한번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채널e뉴스 안정은입니다.

 


취재기자 : 안정은
영상편집 : 김다정
제보안내 : news@channele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