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민생경제대책 회의'···유흥주점 지원 추진
상태바
경남도, '민생경제대책 회의'···유흥주점 지원 추진
  • 안정은 기자
  • 승인 2020.09.15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오늘(15일) 김경수 지사 주재로 '민생경제대책본부 제5차 회의'를 열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과 고용 안정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경남경제진흥원장과 경남연구원장, 경남테크노파크원장, 경남중소벤처기업청장 등 도내 주요 유관 기관장들이 참석했습니다.

경남도는 고위험시설의 절반을 넘게 차지하고 있지만, 정부의 4차 추경안에 제외된 유흥주점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전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지원을 받은 소상공인도 정책 자금 대상에 포함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도 자체적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비대면·온라인 판매 활성화를 지원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본격적인 소비 진작 대책도 추진합니다.

추석을 전후해 10% 특별 할인된 가격으로 지역사랑상품권을 추가 발행하고, 제로페이·온라인상품권 사용금액 환급 행사도 진행해 소비 활성화에 나섭니다.

고용 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 지원도 강화합니다. 도의 주력 산업인 조선·항공 업계의 대규모 실직 우려에 따라 맞춤형 정책을 정부와 협의 중입니다.

김경수 지사는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가 4차 추경을 통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지원하는 대책을 내놨다고 평가했습니다.

채널e뉴스 안정은입니다.

 


취재기자 : 안정은
영상편집 : 김다정
제보안내 : news@channele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