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해수부 차관 “2030세계박람회 유치 위해 역량 집중할 것”
상태바
박성훈 해수부 차관 “2030세계박람회 유치 위해 역량 집중할 것”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3.08.18 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이 17일 부산항만공사(BPA)를 방문해 부산항 현황과 발전 전략, 북항재개발사업 진행 상황 등을 점검했다.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왼쪽)이 17일 부산 동구 부산항을 찾아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가운데)과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왼쪽)이 17일 부산 동구 부산항을 찾아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가운데)과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이날 박 차관의 방문은 세계 2위 환적항으로서 국가 경제를 견인하고 있는 부산항을 직접 찾아 운영과 개발 현안을 점검하는 자리였다.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부산항은 국내 컨테이너 화물의 75%를 처리하는 수출입 전진기지로 국가경제 성장에 이바지하는 중이라며 신항 서컨 2-5단계 완전 자동화 터미널 개장 준비 등 신규 항만을 확충해 나가고 있다고 보고했다.

 

박성훈 차관은 스마트항만 인프라 고도화와 해외 물류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부산항이 한 단계 더 도약해 수출 물류를 지원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항만안내선 새누리호에 승선해 북항재개발사업 부지를 직접 현장시찰하며 ‘2030세계박람회유치 지원을 위해 재개발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