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6월 1일부터 코로나19 방역조치 완화
상태바
부산시, 6월 1일부터 코로나19 방역조치 완화
  • 유동균 기자
  • 승인 2023.05.3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 심각→경계
박형준 시장 “안전한 일상회복 추진”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 하향 안내 카드뉴스. [사진=부산시]

부산시는 다음달 1일부터 코로나19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한 일상회복을 위한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주요 방역 조치를 완화한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질병위험도 하락과 안정적 방역상황, 지난 5일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중보건위기상황 해제 발표 등을 고려해 오는 6월 1일부터 코로나19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을 결정했다. 

부산시도 정부의 ‘위기단계 하향 및 방역조치 전환 계획’에 따라, 자체 대응계획을 수립·시행해 6월 1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주요 방역조치를 완화하고 안전한 일상회복을 위한 일부 대응체계를 유지한다.

주요 내용은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를 5일 권고로 전환 ▲의원·약국 마스크 착용 권고 전환(병원급 의료기관, 입소형 감염취약시설 의무 유지) ▲감염취약시설 방역수칙 개편(종사자 선제검사 권고 전환, 대면 면회 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입소자 취식허용) ▲입국 후 3일 차 중합효소 연쇄반응(PCR) 검사 권고 종료 등이다. 

선별진료소는 지속해서 운영해 고위험군 중심의 중합효소 연쇄반응(PCR) 검사를 시행하고, 진단·치료·처방이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과 재택치료자를 위한 의료상담센터와 행정안내센터는 현재 지원체계를 당분간 유지한다. 단, 6월 1일부로 부산시청 임시선별검사소 운영과 부산형 건강관리도구(세트) 지원은 중단한다.

입원치료비, 예방접종, 치료제, 격리지원금(생활지원비, 유급휴가비) 등 지원체계도 당분간 유지함으로써 시민 부담을 경감한다. 

부산시는 고위험군 보호를 위해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고위험군 추가접종을 321개 위탁의료기관에서 시행 중이다. 접종을 권고받은 65세 이상 시민과 항암치료자 등 면역저하자는 방역조치 완화에도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안전한 일상회복을 위해 코로나19 유행 전망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대응체계를 유지하는 등 감염병으로부터 시민건강을 보호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안전한 일상회복을 위해 손씻기, 환기와 소독, 기침예절 등 방역수칙 준수를 생활화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