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식품 아레아식스(AREA6), 로컬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
상태바
삼진식품 아레아식스(AREA6), 로컬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
  • 안정은 기자
  • 승인 2021.09.1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아레아식스(AREA6)에서 올해 12월까지 지역의 원물을 기반으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로컬 아티스트 4명의 전시 ‘영도영감 : 로컬 아티스트展’을 진행합니다.

‘영도영감 : 로컬 아티스트展’은 아티스트가 부산 영도 지역에서 받은 영감을 간접적으로 느껴볼 수 있는 릴레이 전시로, 영도의 역사·문화적 자원에서 키워드를 발췌하고 아카이빙하는 ‘영도영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부산 청년 로컬 크리에이터 콜라보 사업’의 일부로 펼쳐집니다.

이번 전시의 소재가 되는 ‘원물’은 근원이 되는 물질이라는 말로, 영도의 ‘원물’은 ‘흙’과 ‘철’입니다. 영도에 위치해 조선 최대 도자기 생산 기업으로 성장한 조선도기경질에서 ‘흙’을, 수많은 역사를 지닌 영도 조선소에서 ‘철’을 꼽았습니다.

전시의 첫 스타트를 끊는 변대용 작가는 ‘흙’이라는 원물을 토대로 곰이 있는 세계를 그려나갑니다. ‘흙’에서 형태를 만드는 것으로 시작해 매끈한 표면의 파스텔톤의 색을 입은 곰들은 저마다의 페르소나를 반영합니다.

변대용 작가는 1972년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대 미술학과 박사 과정을 졸업하고, 중앙미술대전 특선(2000)과 퍼블릭아트 작가상(2010) 등을 수상했고, 아이스크림을 찾아 떠난 여행(18-1갤러리, 2013), 꿈의 여정(코엑스 별마당 도서관·2019), 곰곰이보다(부산도서관·2021) 등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그밖에도 감천문화마을, 부네치아, 영도다리와 같은 공공미술 프로젝트와 단체전에 참여했습니다.

변 작가의 작품은 다음달 3일까지 전시되고, ‘영도영감 : 로컬 아티스트展’은 올 12월까지 송현철, 류호식, 고우정 작가 등 총 4명의 아티스트 작품을 릴레이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전시장은 영도구(봉래동) 삼진어묵 본점 바로 옆, 아레아식스 건물 2층에 마련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됩니다. 매주 월요일에는 휴관합니다.

홍순연 아레아식스 이사는 부산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의 작품을 통해 로컬의 의미를 찾아가는 동시에 장인이라는 키워드로 아레아식스와 작가들의 이야기를 연결해보고자 한다며, 관람객들이 작가가 보여주는 동화 같은 세상을 통해 지친 일상을 온화하게 전환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레아식스는 삼진식품에서 운영하고 있는 지역 상생 기반의 로컬 컬처 플랫폼으로, 올해 2월 오픈했습니다. 랩핑 아트, 포스터 전시, AR 전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갖춘 부산의 대표 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채널e뉴스 안정은입니다.


취재기자 : 안정은
영상편집 : 김다정
제보안내 : news@channele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